[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그룹 갓세븐과 뉴이스트가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음반 부문 본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가수 이승기와 배우 박소담이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음반 부문 본상의 시상자로는 배우 장혁이 나섰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갓세븐은 “2019년이 가고 2020년이 왔다. 새해 시작부터 좋은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면서 “앨범을 통해 좋은 보답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거 알아줬으면 좋겠다. 우리 아가새(팬클럽) 팬분들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뉴이스트는 “‘골든디스크’에서 첫 본상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 이 결과물을 만들어 준 러브(팬클럽)에게 고맙다”면서 “우리를 위해 열심히 일해주는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변치 않도록 노력하는 가수가 되겠다. 그리고 러브들! 우리가 해온 음악들 당당하게 들어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