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터치’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터치’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터치’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배우 이태환이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받았다.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터치’에서다.

지난 4일 방송된 ‘터치’에서 도진(이태환 분)은 폭행 사건으로 데뷔 팀에서 퇴출당한 수연(김보라 분)이 자취를 감추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결국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함에 빠졌다.

또한 도진은 사라진 수연 때문에 애타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전화를 받지 않는 수연에게 음성메시지로 “자꾸 속 썩일 건가? 연락하라고 했다”고 다그치다가도 “생각해보니까 너희 집도 모른다. 네가 자주 가는 카페, 식당, 난 아무것도 몰랐다. 연락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무심했던 자신을 자책했다.

이후 스케줄을 위해 들린 메이크업 숍에서 1년 만에 마주친 수연을 안는 도진에게서 걱정, 그리움, 안도감 등의 복합적인 심정이 느껴졌다. 이어 자신을 피하는 수연을 향해 “우리 아직 친구 맞나?”라고 물었다. 이어 도진은 당분간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수연에게서 혼자 남겨져 공허함과 아쉬움이 섞인 한숨을 내뱉었다.

이태환은 수연의 부재부터 재회까지 오매불망 걱정하고, 다시 만나 기뻐하며 또 떠나갈까 봐 마음 졸이는 등 도진의 감정 변화를 세심하게 표현했다. 그는 극 중 만인의 톱스타이자 누군가의 친구인 도진을 현실감 있게 그렸다.

이태환은 대중과 팬들 앞에서 매끄러운 방송 진행 실력과 매혹적인 웃음으로 슈퍼스타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주면서도 하나밖에 없는 친구에겐 친근하고 짓?은 장난꾸러기의 간극을 위화감 없이 전달했다.

더불어 도진이 자신의 매니저 강채원(이수지 분), 숍의 대표 차정혁(주상욱 분) 등의 인물과 함께할 때는 남동생 같은 귀여운 면모를 드러내며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이태환의 디테일한 캐릭터 소화력이 보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터치’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