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연봉 50억설의 진실을 밝힐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그는 한 달 지출액을 솔직하게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김희철, 페이커, 김소현, 정샘물이 출연하는 ‘올해도 잘 될 거야 아마두~♬’ 특집으로 꾸며진다.

특히 e스포츠의 살아있는 레전드 ‘페이커’ 이상혁의 출연에 이목이 집중된다. 페이커는 연봉 50억설을 언급했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홍진호가 페이커의 수입에 대해 “순수익이 30억, 인센티브 합치면 약 50억 정도일 것”이라고 언급했기 때문. 이에 페이커는 “그런 소문이 있더라고요”라며 한 달 지출액까지 솔직하게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또한 손흥민, 방탄소년단과 함께 한국을 알린 3대장으로 꼽힌 페이커는 중국 100억 연봉 제안과 북미 백지 수표설에 대해서도 밝힌다. 특히 그는 해외 구단과 계약을 하지 않는 이유를 말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페이커가 e스포츠 1세대 선배 임요환과의 비교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는다. “둘 중 누가 더 훌륭한 것 같나?”라는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밝힌 것. 감탄을 불러 모은 그의 대답이 무엇일지 주목된다.

또한 페이커는 흑역사 방출부터 모태 솔로 소문 해명까지 모든 것을 털어놓아 팬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흑역사 방출에는 세상 쿨한 반응을 보인 것과 달리, 모태 솔로 소문에는 당황하며 물을 마시는 극과 극 반응으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1996년생으로 올해 25살이 된 페이커는 나이에 집착한다고 고백한다. 그는 그 이유와 함께 은퇴 후의 삶까지 털어놓는 등 확고한 소신을 밝혀 감탄을 더할 예정이다.

페이커를 둘러싼 소문들의 진실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