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공효진이 ‘2019 KBS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공효진이 대상을 받았다.

공효진은 “최우수상 수상자에 유준상 선배님 이름이 불리는 순간 어쩌면 나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앉아있기가 힘들었다. 불편하고 민망하고 송구해서 시상식을 잘 즐길 수 없는 배우라 생각해 시상식에 참여하는 게 괴롭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동백꽃 필 무렵’이 큰 사랑을 받기도 했고, 저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 스태프와 동네 주민들과 두 계절을 함께 했다. 마음이 편해지고 지금도 그곳이 그립기도 하다. 모두가 그 동네가 그립고, 동료 배우들이 상을 받을 때 마다 내가 받은 것처럼 울컥했다. 향미(손담비 분)와 눈을 마주쳤는데”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공효진은 “시상식 전 시간을 덤덤하게 보냈는데 이 자리에 서니 울컥한다. 같이 했던 배우들과 눈을 마주치니 더 그런 것 같다. 대상을 받아서보다는 올해 이 드라마로 피부로 느껴지는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로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하는데 우리 배우들도 위로를 받았다. 단 한 명도 아쉬움 없이 연기했고, 이런 작품을 만날 수 없을 거라는 걸 알아서 마음이 너무 그렇다. 유동근 선생님 앞에서 20주년이라고 말하기 송구하지만, 20년 후에도 이런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다치지 않고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글로 연기할 수 있게 해 주신 작가님 감사드리고 잊지 못할 추억과 시간 만들었다. ‘동백꽃 필 무렵’ 같은 드라마가 만들어지길 바라며 저도 열심히 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