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사내전’의 정려원./사진제공=JTBC

‘검사내전’의 정려원./사진제공=JTBC

‘검사내전’의 정려원./사진제공=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서 정려원의 새로운 변신에 시선이 쏠린다.

오는 16일 처음 방송되는 검사내전’에서 정려원은 출중한 능력과 일에 대한 열정, 책임감까지 강한 검사 차명주 역을 맡았다. 대학 4년 내내 수석을 놓친 적이 없고, 사법시험도 수석으로 합격했으며 연수원마저 수석으로 졸업한 ‘3수석 검사’인 명주. 정려원은 “일반적인 시선에서 모두가 응원하게 되는 캐릭터는 아니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전반적으로 성격이 차가운 데다 ‘형사2부’ 무리 안에서는 입바른 소리, 불편한 진실을 거침없이 말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검사내전’ 속에 녹아든 명주가 시청자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다고 생각했기에 명주와의 만남이 기쁘다는 정려원은 “똑똑하고 예의 바르지만, 사무적인 성향이 강한 명주는 소위 FM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자를 대고 선을 그은 것 같은 직각형 캐릭터를 한 번쯤 연기해보고 싶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검사 생활 11년 동안 승승장구해왔지만, 단 한 번 미끄러져 ‘검사들의 유배지’라고 불리는 시골 도시 진영에 둥지를 트게 된 차명주가 자신과는 너무 다른 온도의 직장인 동료 검사들을 만나 어떤 변화와 성장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무엇보다 매 작품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로 사랑을 받아온 정려원은 완벽한 변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먼저 어떤 상황에서든 몸을 쓰는 것보다는 차분하고 이지적으로 말하는 스타일의 명주를 보다 설득력 있게 표현하기 위해 목소리 톤에 가장 신경 썼다. 또한 전작과 겹쳐 보일 수 있는 짧은 머리를 피했고, 의상도 캐릭터에 맞게 최대한 단정하고 튀지 않는 쪽으로 준비했다고 전해 그녀의 새로운 변신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려원은 “‘검사내전’ 대본을 만났을 때 완전한 정극도 아니고 그렇다고 시트콤도 아닌 그 사이 어딘가의 독특한 톤이 흥미로웠다”며 “2017년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검사 캐릭터를 연기했었기에 이렇게 빨리 검사 역을 다시 만나게 될 줄 몰랐다. 대본이 새롭고 재미있어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징려원은 “‘검사내전’은 검사라는 직업을 특별하게 그리지 않고, 평범한 사람들이 평범하게 모여 평범하게 지내는 이야기다. 그 안에 묻어있는 일상적인 재미가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검사내전’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 ‘보좌관2’ 후속으로 오는 16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