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9 마마’)’에서 올해의 앨범상인 ‘앨범 오브 더 이어’ 상을 수상했다.

‘2019 마마’는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렸다. 이 상의 후보로는 블랙핑크, 엑소, 트와이스, 방탄소년단, 세븐틴이 올랐다. 시상자는 미국 방송인 지미 팰런이었다.

제이홉은 “대상 너무너무 감사드린다. 춤밖에 모르는 소년이었느데 빅히트 들어와서 방탄 멤버하면서 굉장히 열심히 친구들한테 곡에 대해 배웠다. 열심히 항상 이렇게 데뷔를 해서 제이홉의 음악을 만들고 있는데 저한테도 멤버들한테도 의미 큰 상이다. 저한테도 감사드린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공부를 더해서 여러분께 더 좋은 음악 들려드릴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 좋은 메시지, 선한 영향력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민은 “일단 특별출연해준 지미 팰런 너무 고맙고요. 저희가 지금 또 다음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데 아마 여러분들이 기대하는 것보다 훨씬 좋은 모습으로 나타날 수 있을 것 같다.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RM은 “땡큐 지미”를 외치고 무대에서 내려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