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강다니엘. /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강다니엘. /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강다니엘. /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강다니엘이 건강 악화로 활동을 중단키로 한 데 대해 팬들이 “건강이 최고다. 몸을 회복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강다니엘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강다니엘이 올 상반기부터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잦은 건강 악화에 심리적인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 병원의 정밀 검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면서 “꾸준히 심리 치료와 약물 처방을 통해 치료에 힘썼으나 최근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날 오전 예정된 MBC MUSIC 음악 프로그램 ‘쇼 챔피언’의 사전 녹화도 취소하기로 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3일 자신의 팬카페에 “너무 힘들다. 어떻게 이렇게 힘들 수가 있을지,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고 고통스러운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활동 중단을 발표해 팬들의 안타까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팬들은 “항상 웃고 있어서 괜찮은 줄 알았다. 힘들면 쉬어 가야 한다” “빠른 건강 회복을 바란다” “푹 쉬고 건강하게 보자” “당신을 응원합니다” “무엇보다 건강이 중요하다. 다시 웃으면서 볼 수 있길 바란다” 등의 응원글을 쏟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