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고(故)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고(故)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고(故)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가 하늘의 별이 됐다. 향년 27세. 불과 하루 전까지 SNS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던 그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충격과 안타까움이 크다.

지난 3일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조사중”이라는 말만 남겼다.

이날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하다”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공식 발표했다.

소속사는 “아직도 믿기지 않는 소식에 애통한 마음뿐”이라며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차인하는 2017년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로 데뷔했다. 이후 MBC ‘더 뱅커’,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등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갔다.

지난 5월 ‘더 뱅커’가 종영한 후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좋아했던 작품 속 배우들처럼, 끈임없이 세상에 영감을 불어넣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며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배우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 사진=텐아시아DB

특히 지난달 27일 첫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작은 오빠인 주원석 역을 맡아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4개월 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도 참석해 밝은 모습을 보였다.

‘하자있는 인간들’ 본방송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5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차인하의 분량이 어떻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관련 내용은 협의 중으로,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차인하 인스타그램

차인하 인스타그램

차인하 인스타그램

무엇보다 차인하는 사망 보도 불과 하루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감기조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했다. 그런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모두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소속사는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들이 원치 않고 있다. 너그러운 양해와 이해를 부탁드린다”며 “저희가 사랑하는 차인하 배우의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 말씀드린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