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나영, 양다일./ 사진제공=브랜뉴뮤직

김나영, 양다일./ 사진제공=브랜뉴뮤직

김나영, 양다일./ 사진제공=브랜뉴뮤직

가요계에 불어닥친 ‘음원 사재기’ 논란이 현재진행형인 가운데 가수 김나영이 2일 자신에게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김나영의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는 2일 공식 입장을 내고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버랜드는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해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 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다”며 “그 노력과 열정을 평가절하하는 일부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나영은 지난 1일 가수 양다일과의 듀엣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이번 신곡은 그동안 이별을 주제로 한 노래로 인기를 얻은 김나영과 부드럽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사랑받은 양다일의 만남으로 주목받았다. 또한 애절한 가사가 돋보이는 ‘이별송’으로 듣는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1위를 찍었다. ‘음원강자’ 아이유와 무서운 흥행 속도로 개봉 11일 만에 8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겨울왕국2’의 OST를 제치고 이뤄낸 성과여서 더욱더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김나영·양다일의 음원차트 1위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의심의 눈빛을 보냈다. 최근 가요계에 불고 있는 ‘음원 사재기’ 의혹이 또다시 제기된 것.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이뤄낸 1위 역시 ‘음원 사재기’로 이룬 결과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가수 라이머. / 텐아시아DB

가수 라이머. / 텐아시아DB

가수 라이머. / 텐아시아DB

이에 대해 양다일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대표인 가수 라이머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2일 자신의 SNS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양)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 준 전 브랜뉴뮤직 스태프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는 글을 올렸다.

여기에 김나영 측도 “‘음원 사재기’는 상상도 하지 못한 일”이라며 “진심이 통한다는 것을 믿는다”고 반박했다.

지난달 가수 박경이 음원사재기 의혹의 당사자를 실명으로 거론한 SNS 글로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요계의 ‘음원 사재기’ 의혹. 실명이 거론된 가수들은 모두 “‘음원 사재기’를 한 적 없다”면서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박경과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이에 대해 박경의 소속사도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법률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고, 의혹을 제기한 박경의 노래가 그를 지지하는 네티즌들의 지원에 힘입어 차트 역주행을 하는 등 논란이 뜨겁게 달궈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음원차트 1위를 거머쥔 김나영과 양다일까지 의심받게 됐다. 무고한 피해자를 만들지 않으려면 하루 빨리 ‘음원 사재기’ 의혹의 진실이 드러나고, 불공정한 음원차트의 문제점도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 의혹의 실체가 드러나지 않는다면 논란과 다툼만 길어질 뿐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