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 사진제공=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 사진제공=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 사진제공=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배우 강태오가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을 통해 주목할 만한 20대 남자 배우로 우뚝 섰다.

지난 25일 종영한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강태오는 극 중 부드러운 다크 카리스마의 소유자 차율무 역을 맡아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강태오는 훈훈한 비주얼에 수려한 한복을 입은 조선 대표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 차율무으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따뜻한 눈빛과 자상한 말투로 시종일관 동주를 챙기는 ‘동주바라기’ 율무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아냈고, 동주의 옛집을 몰래 가꾸는 등 자신만의 방법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며 애틋한 짝사랑을 이어가는 율무의 모습은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강태오의 연기 진면모는 캐릭터의 소름 끼치는 반전을 연기할 때 빛을 발했다. 강태오가 ‘조선판 로맨티스트’에서 ‘욕망 빌런’ 능양군(훗날 인조)으로 흑화 되는 장면은 포털 사이트를 실시간 검색어 ‘인조, 능양군’으로 장악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마치 1인 2역을 연기하는 듯한 차율무의 두 얼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는 강태오의 명품 연기는 ‘강태오의 재발견’이라는 호평과 함께 시청자들의 머릿속에 강렬하게 자리 잡았다. 방송 직후에는 ‘인조 유죄 태오 무죄’, ‘어떻게 인조까지 사랑하겠어 태오를 사랑하는거지’ 등의 댓글로 대중들의 열띤 관심이 이어지기도 했다.

특히 강태오는 날카로운 눈빛과 굵직한 목소리로 캐릭터의 변신을 섬세하게 표현해 완성도를 높이는가 하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악행을 서슴지 않는 악랄하고 냉혹한 면모를 무게감 있게 연기해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처럼 ‘조선로코-녹두전’을 통해 이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아온 연기 내공을 증명하며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성공한 강태오. 꾸준한 노력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변화를 추구하며 ‘주목할 만한 20대 남자 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강태오의 또 다른 변신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