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카이드라마 ‘위플레이’./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위플레이’./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위플레이’./ 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23일 저녁 6시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 ‘위플레이’ 8회에서는 ‘익스트림 플드컵’에서 금메달을 쟁탈하기 위해 복싱 경기를 펼치는 여섯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강호동, 이수근, 하하, 딘딘, 정혁, 하성운은 헤드 기어, 권투 글러브까지 착용한 모습으로 기대감을 자극했다.

이날 OB 대 YB로 편을 나눠 복싱 경기를 펼친 멤버들은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서로가 아닌 땅바닥에 몸을 모두 붙여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OB 멤버(강호동, 이수근, 하하)들은 게임 내내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며 게임에 참여했다는 후문이다. 게임 중 하하가 선두를 달리자 강호동과 이수근이 합세했다. 이들은 미션을 하지 못하게 막으며 페어플레이가 자동 상실돼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다음으로 YB 멤버(딘딘, 정혁, 하성운)들은 OB들에 비해 게임을 쾌속 진행하며 ‘젊은 피’ 효과를 과시했다. 특히 ‘동부 이촌동 망치’ 딘딘은 게임 초반 ‘예언자’가 분석했던 내용과 똑같은 모습으로 게임에 임해 멤버들은 예언에 높은 신뢰감을 나타냈다.

‘위플레이’를 연출한 김주형 PD에 따르면 멤버들은 8회의 다양한 퀘스트를 통해 금메달을 쟁취하고 시간의 문을 찾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한다. 메달을 얻지 못해 ‘썩은 게이트’로 가게 될 3명의 멤버들은 누구일지 주목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