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천문: 하늘에 묻는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천문: 하늘에 묻는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천문: 하늘에 묻는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티저 예고편이 최초로 공개됐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실제 조선 전기 세종 24년에 일어났던 ‘안여 사건'(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安與)가 부서지는 사건)의 긴박했던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낸 장면으로 시작해 눈길을 끈다.

이어 “안여를 만든 장영실의 파직을 명하다”라는 카피와 함께 착잡한 표정의 세종과 울분을 토하고 있는 장영실의 모습이 펼쳐지며, 실제 일어난 역사적 사건의 과정이 스크린에 어떻게 그려질 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노비 출신 장영실의 신분을 상승시켜준 세종의 모습과 두 인물이 함께 천체의 운행과 그 위치를 측정하던 천문 관측기 ‘대간의’로 조선의 하늘을 관측하는 장면이 “조선의 하늘과 시간, 같은 꿈을 꾸었던 두 천재”라는 카피와 함께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작품을 통해 깊이 있게 그려질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장영실을 잡아 들이려는 조선의 대신들과 무너지는 대간의, 그리고 이를 직접 태워버리는 세종의 모습은 두 천재가 함께 이뤄낸 위대한 업적 뒤 숨겨진 이야기가 무엇이며 그들의 관계가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 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개봉 전부터 최고의 배우들과 감독이 뭉친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배우이자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들 속에서 스크린을 압도하는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최민식이 장영실로 분해 또 한번 진가를 입증할 예정이다. 여기에 한계 없는 스펙트럼으로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력을 보이고 있는 레전드 배우 한석규가 ‘뿌리깊은 나무’ 이후 또 한번 세종 캐릭터를 맡아 관객들의 관심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행복’ 등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 받은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세종과 장영실이라는 역사적 인물들의 관계와 이야기를 깊이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