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 /사진제공=MBN

전 농구선수 허재가 노동부터 아침 기상까지 선보이며 전남 구례 현천마을을 떨게 한다. MBN ‘자연스럽게’에서다.

11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 허재는 현천마을 입주를 위한 신고식을 마치고, 서울 집에 돌아와 가수 은지원, 김종민을 위해 짐을 싼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재는 동생들을 위한 짐을 잔뜩 들고 현천마을에 도착했다. 그는 자신의 집을 공사하기 위해 작업복 차림으로 등장해 노동에 나섰다. 뭐든지 작정하면 대강하는 법이 없는 허재는 자신이 살 집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이어 그는 ‘워니미니 하우스’를 찾아가 아직 단 잠에 빠져 있는 은지원, 김종민, 김준호를 깨웠다. 아침 기상송과 함께 들려오는 허재의 목소리에 세 사람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잠에서 허덕였다.

이에 허재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얼른 안 일어나? 일해야 해. 일”이라며 이들을 보챘다. 그는 집안 환기부터 이불 각 잡는 법, 짐 정리에 이르기까지 하나도 빠짐없이 지적하며 ‘국가대표 감독 포스’를 뽐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자연스럽게’는 11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