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런닝맨’에서 강한나가 최근 연인과 이별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런닝맨’에는 가수 현아, 배우 강한나, 개그우먼 이국주, 그룹 에버글로우의 시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레이스는 ‘신비한 동물농장’으로 꾸며졌다.

유재석은 강한나에게 “그동안 드라마, 예능 등 활발히 활동하지 않았냐”고 근황을 물었다. 강한나는 “지금 굉장히 안 활발하다”며 “집에서 쉰다. 많이 누워 있다. 너무 누워 있어서 경추 베개를 하나 사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한나는 과거 모 인터뷰에서 서른두 살에는 결혼하고 싶다고 한 적 있다. 이에 유재석이 잘 진행되냐고 묻자 강한나는 “작년에 ‘런닝맨’ 나오고 1년만이지 않나. 그 사이 이별을 겪었다”고 털어놓았다.

하하는 “이제 마지막 사랑을 만날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에 전소민은 “내가 보기엔 한 명 더 만나고 그 다음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한나는 “(이별)한 지 좀 돼서 이겨냈다”고 말했지만 유재석은 이별을 극복하는 방법을 알려주겠다고 적극적으로 나섰다. 김종국은 자신의 이별 극복법으로 “이별을 하자마자 아파트 계단을 탔다”고 밝혔다. 시현은 “여행을 간다”고 하자 김종국은 “그런 얘기해도 되냐”고 걱정했다. 이에 시현은 당황하며 “여행을 안 가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던과 열애 중인 현아는 “저는 좋다. 생각을 안 해봤다”며 미소 지었다. 이국주는 “이별했을 때는 쓰레기처럼 놀아야 한다”며 “이태원 가서 있어야 한다”면서 춤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