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김건모 편.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김건모 편.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김건모 편.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서 예비신랑 김건모의 루프탑 세레나데가 펼쳐진다.

10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는 지난주에 이어 김건모 사부와 함께한다. ‘괴짜 사부’의 쉴 새 없는 돌발행동에 “정신 챙기자”며 ‘비상사태’를 외쳤던 멤버들. 그러나 사부의 라이브 무대에는 멤버들 모두 매료돼 ‘입덕’을 선언했다.

사부는 집들이 파티를 위한 라이브 무대를 앞두고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진지한 모습으로 피아노 앞에 앉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피아노 연주를 하며 노래를 시작한 사부는 ‘미안해요’ ‘아름다운 이별’ ‘서울의 달’ 등 전 국민이 다 아는 히트곡 메들리로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사부의 노래를 감상하던 멤버들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함께 떼창했다. 멤버들은 “이 노래를 들으려고 여태까지 고생한 것(?)”이라며 참았던 마음을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건모는 감미로운 노래를 부르던 중 즉석에서 가사를 개사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그가 개사한 내용은 예비신부 장지연을 연상시켰다.

상승형재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건모의 라이브는 10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