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뭉쳐야 찬다’ 이충희. /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 이충희. /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 이충희. /사진제공=JTBC

농구계 레전드 이충희가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의 역대 최고령 용병으로 활약한다.

10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농구계 전설이자 허재의 선배 이충희가 출연한다.

‘용병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는 어쩌다FC에는 야구의 김병현, 유도의 이원희, 정식 입단한 스피드 스케이트의 모태범에 이어 농구 전설 이충희가 등장했다. 이충희가 올 줄 몰랐던 멤버들은 거물의 등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최고령 용병이 과연 실제 경기에서 얼마나 활약할 수 있을지 노파심을 드러냈다.

멤버들의 걱정과 달리 이충희는 허재를 가리키며 “얘보다는 잘할 수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당당히 선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충희는 넓은 시야로 양팀 선수들의 움직임을 정확히 파악했다. 용병 선수 최초로 수비 라인을 지시하고 직접 잡는 것은 물론 그때그때 멤버들에게 움직임을 지시하는 카리스마까지 뽐냈다.

어쩌다FC 최고령 용병으로 그라운드를 장악한 이충희의 모습은 10일 밤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