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 / 서예진 기자 yejin@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 / 서예진 기자 yejin@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총괄 프로듀서. / 서예진 기자 yejin@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나와 14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돌아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양 전 대표에 대한 조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11시 50분께 종료됐다.

조사를 마치고 자정께 청사 밖으로 나온 양 전 대표는 출석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사실관계를 소명했다”고 짧게 답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고 묻자 “경찰 조사 관계로 자세히 밝힐 수 없다”고 답한 뒤 승합차에 올라가 광수대 청사를 빠져나갔다.

앞서 경찰은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양 전 대표는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양 전 대표는 A씨에게 대가로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그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더욱이 양 전 대표가 A씨의 진술을 번복하게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하게 됐다. 이에 그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경찰은 6일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양 전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추후 경찰과 다시 조사 일정을 잡은 뒤 출석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아 증거 수집에 주력해 온 경찰은 수집한 증거와 양 전 대표의 진술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양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소환조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