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던이 JTBC ‘아는형님’에서 현아에게 관심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현아와 던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현아는 “던을 1년 반을 짝사랑했다”며 “내가 생각했던 것과 반대로 행동했다. 몇달이 지났는데 번호도 안 물어보고, 거리를 두더라. 그런게 눈에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던은 “나는 당시 연습생이었다. 설마 현아가 나를 좋아할까라는 마음이 컸다”고 해명했다.

현아가 좋아하는 걸 알았을때의 기분을 묻자 던은 “설마 했는데 기분이 많이 묘했다”면서 “처음에는 관심이 별로 없었다. 그냥 신기한 정도였다. 이 정도 대스타인데도 사람들 잘 챙기고 겸손하고 상상하던거랑 많이 달랐다. 그 때부터 마음이 열렸다”고 말했다.

이어 던은 “친해진 뒤 말이 잘 통하더라. 이런 사람이 또 있구나 싶었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