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런닝맨’ 스틸컷./사진제공=SBS

‘런닝맨’ 스틸컷./사진제공=SBS

‘런닝맨’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가수 현아가 숨겨왔던 예능감을 뽐낸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현아, 배우 강한나, 개그우먼 이국주, 에버글로우 시현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참여한 현아는 오랜만의 예능 출연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곧 거침없는 토크와 매력으로 유재석을 사로잡았다. 유재석은 현아의 토크에 연신 감탄하며 “싸이가 연락이 와서 현아 말 많이 시키지 말고, 춤 많이 시켜달라고 했었다”면서 “싸 사장! 현아는 이제 토크의 신이야!” 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강한나는 여전한 엉뚱함과 파격적인 근황 공개로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국주도 명불허전 예능감은 물론 멤버들과의 꿀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데뷔 7개월 차의 풋풋함을 뽐내는 ‘예능 새내기’ 시현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개인기는 물론 걸그룹 대선배 현아와 유쾌한 호흡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레이스는 평화로웠던 동물 농장에 몰래 침입한 금지 동물의 정체를 찾는 레이스로 꾸며진다. 뜻밖의 꿀 케미를 선보일 이들의 활약은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