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대휘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대휘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대휘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에이비식스 이대휘가 Mnet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 논란과 관련해 안타까운 심정을 털어놓았다.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경태 감독, 박선재 감독과 출연자 이대휘, 강민아, 김시은,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장민, 다니엘 힉스가 참석했다.

이대휘는 이 드라마의 주연을 맡았다. 그는 ‘프로듀스’ 시즌2로 결성된 그룹 워너원 출신으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이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이대휘는 “쇼케이스 때도 이 질문을 받았는데 일이 더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이 아프다. 그 친구들이 열심히 한 노력까지 흐려지는 느낌이 있어서 안타까울 따름이다”고 덧붙였다.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는 럭셔리 글로벌 셰어 하우스에 사는 글로벌 청춘들의 일과 사랑, 우정에 대한 이야기. 오는 10일 새벽 1시 30분 방송된다. KT 올레tv모바일 앱, 네이버, 유튜브 등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