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 특별한 사연을 가진 가족들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에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아이나라’에는 특별한 사연이 있는 가정에 등하원 도우미로 출근한 방송인 김구라와 서유리, 가수 황치열과 국악인 남상일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와 서유리는 지난해 암 수술 후 정기 검진을 위해 병원에 간 어머니를 대신해 남매의 등하원 도우미로, 황치열과 남상일은 판소리 영재의 등하원 도우미이자 일일 매니저와 코치로 변신했다.

서유리와 함께 어린이집에 남매를 데리러 간 김구라는 자신을 보자마자 울음을 터뜨리는 둘째를 보고 당황했다. 이에 “작전상 후퇴”를 외치며 서유리에게 둘째를 맡긴 뒤 바로 첫째를 데리고 나왔다. 이후 김구라는 쉴 새 없이 아이를 칭찬하는 등 친근하게 다가가려고 노력했다.

집에 도착한 두 사람은 최근 첫째가 공주에 관심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드레스부터 헤어, 메이크업까지 신경 써서 아이를 꾸며줬다. 서유리는 성우로서의 재능을 발휘해 동화책을 읽어주며 아이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또한 남매의 부모님이 보여준 뜨거운 가족애가 눈길을 끌었다. 둘째 임신 중에 유방암을 진단받은 어머니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에도 사랑하는 아이들을 생각하며 마음을 굳게 다잡았다고 했다.

아버지는 아내의 병간호와 함께 남매의 육아를 도맡으며 가족들에게 든든한 울타리가 됐다. 아버지는 “아내 대신 아팠으면 좋겠다“고 말해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으며, “명랑한 할머니가 되는 게 꿈”이라는 어머니의 말은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황치열과 남상일은 각각 판소리 꿈나무의 일일 매니저와 멘토로 변신해 아이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어린이집에서 아이와 만난 두 사람은 집으로 돌아와 판소리 수업을 시작했다. 남상일은 아이의 남다른 재능을 칭찬했다. 그는 어머니의 요청에 의해 진행한 민요 ‘진도 아리랑’의 수업을 하면서 개선해야 할 부분을 세심히 알려주는 등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한편 누가 시키지 않아도 판소리를 연습하며 남다른 열정을 보이던 아이는 소리가 뜻대로 나오지 않자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는 어린 아이가 어려운 길을 가는 것이 아닐까 하는 걱정으로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이나라’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