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이청아. /사진=SBS 방송 캡처

‘VIP’ 이청아. /사진=SBS 방송 캡처

‘VIP’ 이청아. /사진=SBS 방송 캡처

배우 이청아가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해 안방극장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VIP’에서는 이현아(이청아)와 온유리(표예진)가 미스터리 쇼퍼로 지점별 행사 서비스 점검에 나섰다. 정식 오픈 1시간 전에 VIP 고객에게만 오픈하는 행사에 참석해 손님인 척 감시하던 현아는 실수로 잔을 깨뜨린 손님에게 면박 주는 매니저를 발견했다. 이후 그는 유리가 입고 왔던 평상복으로 갈아입고 본격적인 미스터리 쇼퍼 업무를 실행했다.

평범한 옷차림으로 다시 행사장에 방문하자 현아는 홀대 받았다. 같은 VIP임에도 평범한 차림 때문에 매니저는 한정 쇼퍼백을 주지 않은 것. 현아는 매니저의 차별에 냉철한 모습으로 일침을 가하며 프로페셔널한 업무 처리 능력을 자랑했고 시청자들에게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이청아는 당당함과 부드러운 카리스마, 그리고 냉정함을 잃지 않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냈으며 일에 열중하는 여성의 멋짐을 한껏 폭발시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정적이면서 강렬함이 느껴지는 연기력과 차분한 목소리가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높이고 있다.

부잣집 딸로 부족함 없는 화려한 삶을 살았던 이현아가 카드가 정지되고 허름한 모텔에 숙박하게 된 사연, 그리고 배 이사(장혁진)와의 급작스런 만남에 표정이 굳는 모습 등 궁금증을 일으키는 미스터리한 장면들이 함께 방송되며 안방극장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VIP’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