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국 BBC 특집 다큐멘터리 K팝 아이돌스: 인사이드 더 히트 팩토리’ 영상. /

영국 BBC 특집 다큐멘터리 K팝 아이돌스: 인사이드 더 히트 팩토리’ 영상. /

영국 BBC 특집 다큐멘터리 K팝 아이돌스: 인사이드 더 히트 팩토리’ 영상. /

그룹 브이에이브이(VAV)가 지난 25일 방송된 영국 BBC 특집 다큐멘터리 ‘K팝 아이돌스: 인사이드 더 히트 팩토리K-Pop Idols: Inside the Hit Factory)’에 출연했다.

K팝의 성공 이야기를 담는 ‘K팝 아이돌스: 인사이드 더 히트 팩토리’는 프로그램 MC이자 유명 저널리스트인 제임스 발라디(James Ballardie)가 한국을 직접 방문해 프로듀서와 아이돌 그룹을 만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VAV의 소속사 A TEAM엔터테인먼트를 방문한 제임스 발라디는 소속사 대표이자 히트 프로듀서 라이언 전과 VAV를 만났다. 그는 VAV의 녹음 현장, 안무 연습 현장 등 다양한 모습들을 담아냈을 뿐만 아니라 VAV 멤버들과 해외에서의 K팝 위상, 해외 팬들의 반응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VAV는 해외 아티스트와 협업을 펼친 작업기와 K팝 아이돌로서 활동 이야기를 덧붙이는 동시에 유창한 영어 실력을 자랑하며 준비된 한류 아이돌의 자질을 입증했다.

촬영 당시, 라틴 팝 장르의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를 발표하고 활동을 펼친 VAV에 대해 라이언 전은 “K팝의 미래는 월드 팝이다. ‘기브 미 모어’는 라틴음악과 K팝의 글로벌 흥행에 초첨을 맞췄으며, 글로벌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탄생시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VAV는 “세계적인 프로듀서 듀오 플레이 앤 스킬즈(Play-N-Skillz), 라틴팝 아티스트 데 라 게토(De la ghetto)와 함께한 K팝 프로젝트는 큰 도전이자 감사한 기회였다”며 “VAV의 음악을 전 세계, 지구 반대편에 있는 팬들에게도 들려 드릴 수 있어 굉장히 기쁘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후 제임스 발라디는 라이언 전과 VAV와의 만남에 “즐거웠다. 그들은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으며, 재미있고 좋은 작품을 만들고 있다. 영국과 다른 방향성의 음악을 하고 있어 무척 신선하고 좋았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VAV를 향한 응원의 메시시를 잊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