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는 배우 김재용. /사진제공=트리플엔터테인먼트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는 배우 김재용. /사진제공=트리플엔터테인먼트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하는 배우 김재용. /사진제공=트리플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재용이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한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재용은 극 중 아이돌 연습생이자 주서연(오연서 분)의 동생 주서준 역을 맡았다. 그는 남다른 외모와 다재다능한 끼로 아이돌 데뷔를 앞둔 인물이다.

또한 김재용은 오연서, 배우 민우혁, 차인하와 함께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뽐낸다. 그는 갑작스레 한 집에서 살게 된 배우 주해은과 함께 풋풋하면서도 달달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재용은 KBS 2TV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마오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로 극에 몰입감을 높여 호평받았다. 이번 작품에서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막내 주서준으로 변신을 예고한 김재용이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더해진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내달 말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