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 스틸컷. /사진제공=MBC

새로운 가왕이 된 ‘만찢남’에 대항하는 준결승 진출자 4인의 솔로 무대가 펼쳐진다. MBC ‘복면가왕’에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는 판정단으로 가수 하성운과 에이핑크의 윤보미, 오하영이 합류해 예능감과 함께 추리력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하영은 얼마 전 첫 솔로 활동을 마치고 한층 성숙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그는 한 남성 복면 가수께 푹 빠진 모습을 보이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목소리만으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의 무대에 오하영은 “꼬시는 목소리”라며 여심을 제대로 저격당했음을 표현했다. 뮤지컬배우 카이도 “여심 뿐만은 아닌 것 같다, 나도 흠뻑 빠졌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인 김구라는 한 복면 가수의 선곡에 불만을 내비쳤다. 호소력 짙은 가수 박원의 ‘노력’을 부른 복면 가수의 무대가 끝나자 “가사가 거슬린다”며 독특한 이유로 혹평을 이어간 것. 과연 김구라가 박원의 노래를 듣고 독설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복면가왕’은 오는 1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