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스틸컷. /사진제공=MBC

트로트 가수 유산슬의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트로트 가수 태진아, 진성, 김연자와 작곡가 김도일이 중국집에 모여 유산슬과 유린기를 앞에 두고 큰 그림을 그렸다.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다.

12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에는 트로트계 용을 꿈꾸는 이무기로 센세이션을 몰고 온 유산슬(유재석 분)의 본격적인 데뷔 앨범 작업 현장이 공개된다.

이런 가운데 ‘놀면 뭐하니?-뽕포유’의 제작진은 유산슬의 첫 데뷔 무대를 이끈 태진아, 진성, 김연자와 작곡가 김도일이 중국집에 모인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12일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유산슬의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가장 가까이에서 본 진성이 유산슬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이어 태진아도 “유산슬은 누가 제작해도 대박”이라며 김도일과 함께 유산슬이 모르는 회사 설립부터 앨범 콘셉트, 한류 진출 계획 등 앞으로의 큰 그림을 그렸다.

또한 이들은 유산슬께 트로트계 전설의 매니저를 추천하며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엄청난 체력왕이라는 매니저의 정체에 유산슬은 몸 둘 바를 몰라했다고 해 과연 그 주인공은 누구일지 의문이다.

유산슬은 기라성 같은 선배 가수들의 계획을 듣고 당황했다. 이들은 음식 유산슬과 유린기를 앞에 두고 “유산슬의 성공을 위하여”를 외치며 ‘유산슬 데뷔 앨범 프로젝트’에 힘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는 본격적인 앨범 작업에 나선 유산슬의 데뷔 앨범 자켓 촬영 현장도 공개된다. 유산슬은 ‘흥탄유산슬’ 콘셉트로 진행된 촬영에서 ‘사랑의 초인종’의 주인공인 설하윤의 도움을 받았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놀면 뭐하니?-뽕포유’는 12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