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트로트 가수 숙행이 고(故) 백설희의 ‘샌프란시스코’를 열창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는 1950년대 여가수로 사랑받은 고(故) 백설희의 주옥같은 명곡들로 꾸며진 가운데 뮤지컬 모녀인 재즈계 대모 윤희정과 실력파 보컬 김수연, 최근 22년 만에 보컬 박완규의 합류로 화제를 모은 록 밴드 부활, 뮤지컬계 디바 최정원, 가수 홍경민, 신현희, 숙행까지 총 6팀이 출연했다.

이날 숙행은 성우 배한성과 함께 고(故) 백설희의 ‘샌프란시스코’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숙행은 배한성의 내레이션을 시작으로 담담하게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는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노래를 맛깔나게 소화하며, 남자 보컬과의 화음을 통해 관객들의 흥을 돋궜다.

노래를 들은 MC 정재형은 “추억으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라고 말했고, 가수 김태우는 “무명시간동안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를 얼마나 꿈꿨는지 느껴진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