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아한 가’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우아한 가’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우아한 가’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배우 박혜나가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에서 엄청난 반전으로 충격을 안겼다.

지난 10일 방송된 ‘우아한 가’에서는 박혜나가 임수향의 친엄마가 아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재림(박혜나 분)은 아이를 낳을 수 없는 몸이라는 이유로 철희(정원중 분)에게 애정을 받지 못했다. 심지어 불륜 상대이지만 두 아들을 낳은 영서(문희경 분)로 인해 점차 MC그룹에 설자리를 잃어갔다. 그러던 어느 날 선물처럼 찾아온 똑똑하고 착한 딸 석희(임수향 분) 덕에 제자리를 찾아가려다 진범을 알 수 없는 살인사건의 피해자가 되고 말았다.

이 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딸인 석희와 누명을 쓴 가정부의 아들 윤도(이장우 분)는 TOP팀을 상대로 분투하고 있다. 자신이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재림에게 들키고 사진까지 찍힌 완준(김진우 분)과 약물 중독으로 만들어 재림의 자리를 빼앗으려는 영서 중 한 사람이 진범으로 의심 가는 상황. 그러나 완준이 완수(이규한 분)의 사건 당일 알리바이를 의심하는 장면이 더해지며 더욱 미궁으로 빠졌다.

점차 밝혀지는 ‘안재림 살해 사건’의 진상으로 인해 위기에 빠진 제국(배종옥 분)은 철희를 찾아가 석희의 출생의 비밀을 밝히며 충격을 선사했다.

박혜나는 짧은 등장이지만 화가로서, 아내로서, 어머니로서의 모습을 각기 다르게 표현해내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임수향의 기억 속에서 따뜻하고 다정했던 어머니 안재림으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매회 경악스러운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만큼 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져 박혜나의 억울함은 풀릴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우아한 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며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