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EXID의 하니 /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그룹 EXID의 하니 /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그룹 EXID의 하니 /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그룹 EXID의 하니가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관계자는 11일 “지금까지 하니가 보여준 매력에 더해 그녀가 앞으로 보여줄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더욱 주목했다. 원하는 모든 분야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팬들의 기다림에도 부응하겠다고 전했다.

2012년 걸그룹 EXID의 멤버로 데뷔한 하니는 2014년 발매한 활동곡 ‘위아래’로 음원 차트 역주행에 성공하며 국내 인기 걸그룹 반열에 올랐다.

특히 화려한 퍼포먼스와 강렬한 눈빛으로 섹시의 아이콘으로 등극한 하니는 외모와는 달리 방송에서 털털한 매력을 발산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하니는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가제)에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 본명 안희연으로 스크린 데뷔를 준비하며 한창 촬영 중이다. 연기자로서의 성공적인 도약을 예고한 하니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하니는 새 소속사로 옮긴 후 연기 활동을 비롯해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보다 더욱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킬 것을 예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