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이문세. / 제공=케이문에프엔디

가수 이문세. / 제공=케이문에프엔디

가수 이문세. / 제공=케이문에프엔디

꾸준히 봉사 활동을 진행해온 가수 이문세가 팬클럽 회원들과 네팔로 해외 봉사 활동을 떠난다.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 측에 따르면 이문세는 11일 네팔로 출국한다. 이번 네팔 봉사단(단장 최우진)은 이문세와 팬클럽 ‘마굿간’을 중심으로 그간 이문세와 네팔 봉사를 함께한 ‘설레발’ 산악회와 재정 지원을 도운 ‘종로학원하늘교육’ 등 약 30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22일까지 11박 12일 일정 동안 네팔 어린이들을 위해 다양한 봉사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네팔 출국은 지난 8월 강원도 봉평 허브나라농원 별빛무대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제10회 이문세의 숲속음악회의 연장선에 있는 활동이다. 당시 모인 수익금 전액을 네팔 어린이들을 위해 쓴다.

봉사단은 이문세가 11년전 네팔 다딩에 설립한 날랑 학교, 6년 전 랑탕에 지은 툴로바르크 학교를 다시 방문해 보수 공사를 돕고 교복 및 학용품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와 마을에 필요한 5만 리터 수조 설치, 무너진 교실의 콘크리트 보수 등 대형 공사부터 현지 아이들과 다양한 문화 활동을 함께 하고, 다양한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준비 중이다. 특히 이번 봉사는 네팔에 학교를 설립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유지 및 보수까지 힘쓰는 진정한 의미의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

‘마굿간’의 회장 강형석 씨는 “이문세가 11년 간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가진 네팔 봉사에 ‘마굿간’이 함께하게 돼 무척 감격스럽다. 그간 이문세가 보여준 행보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문세 숲속음악회’는 2003년 처음 시작돼 2004년(2회), 2005년(3회), 2007년(4회), 2009년(5회), 2010년(6회), 2012년(7회), 2015년(8회), 2017년(9회)에 이어 올해(10회)까지 열렸으며, 그 수익금은 다양한 곳의 소외된 사람들에게 사용돼 왔다.

이문세는 ‘숲속음악회’ 뿐만 아니라, 1987년 이후 30여 년 동안 지속적으로 근육병 환자 돕기, 네팔에 학교 짓기 운동, 위안부 할머니 돕기 등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들을 돕는 기부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