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범수의 ‘진심’ 재킷. / 제공=영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범수의 ‘진심’ 재킷. / 제공=영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범수의 ‘진심’ 재킷. / 제공=영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범수가 새로운 발라드 곡으로 돌아온다. 오늘(11일) 오후 6시 각 음악 사이트에 새 디지털 싱글 음반 ‘진심’을 공개한다.

‘진심’은 김범수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내놓는 장기 음원 프로젝트 ‘메이크 트웬티(MAKE 20)’의 일곱 번째 곡으로, 지난 5월 발표한 리메이크 싱글 ‘영영’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소속사 영 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진심’은 SNS로 가득 찬 건조한 삶에서 서로의 눈을 보고, 서로의 목소리로 진심을 전하기 바라는 따뜻한 메시지를 녹인 곡”이라고 소개했다. 김범수는 화려한 기술 대신 감정에 충실하며 불렀다고 한다.

김범수는 ‘진심’에 대해 “잔잔하게 오랫동안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는 곡이 되길 바라며 ‘지나간다’와 같은 느낌으로 노래를 불렀다”며 “‘진심’은 ‘지나간다’처럼 마음을 위로하는 곡이다. 이 노래를 부르면서 한 단계 더 성장했듯, 내가 느꼈던 상실감을 느끼고 있을 누군가에게, 이 노래가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범수는 신곡 발표와 더불어 오는 12월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