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서울 둔촌동 편. /사진제공=SBS

‘골목식당’ 서울 둔촌동 편. /사진제공=SBS

‘골목식당’ 서울 둔촌동 편.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옛날 돈가스집과 튀김덮밥집은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의외로 모둠초밥집은 시식단으로부터 혹평을 받게 돼 위기를 맞았다.

지난 9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피스 상권 지역인 ‘서울 둔촌동’ 편 네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솔루션이 진행됐다.

옛날 돈가스집은 변화된 부부 관계를 보여주며 앞으로를 더 기대하게 했다. 남편은 아내를 존중해주며 함께 일을 분담하기 시작했고 백종원이 제안했던 솔루션 대부분을 해냈다. 특히 새로 내놓은 사이드메뉴 풋고추·쌈장, 마카로니는 백종원의 호평을 받았다. 백종원의 호평은 실제 점심장사에서 손님들의 반응으로 입증됐다. 전과 비교해 잔반이 줄었고 돈가스를 남기는 손님은 없었다.

튀김덮밥집은 사장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사장은 “나는 사장으로서 자질이 없다”면서도 자신이 먼저 책임감 있게 변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장난을 거는 남자친구에게 “여기가 놀이터냐”며 단호하게 말하고 주문 실수로 인해 다른 메뉴를 먹게 된 손님에게 직접 돈가스를 서비스로 드리며 정중히 양해를 구했다.

앞서 백종원과 초밥의 밥양을 고민했던 모둠초밥집 사장은 밥양을 20g으로 대폭 늘린 초밥 도시락으로 시식단의 평가를 받았다. 둔촌동 골목 근처의 병원 관계자들로 구성된 시식단은 “한 끼 식사로는 양이 부족하다” “가격이 만 원 이상이라면 안 먹는다” “어디서든 먹을 수 있는 맛” 등 메뉴에 아쉬움을 표했다.

예상치 못한 혹평에 사장의 아내는 결국 눈물을 보였고 “솔직히 너무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닐슨코리아 수도권)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백종원은 “다른 메뉴에 비해 사람들마다 기준이 다 다른 게 초밥”이라며 “너무 상처받지 마시라”고 위로했다. 이어 백종원은 “이 가게만의 장점을 메뉴판에 적어놓으면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