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2’ 스틸./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2’ 스틸./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2’ 스틸./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2’에서 한혜진이 과거 연애담을 고백한다.

8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에서는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은 양다리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녀는 대학 때부터 5년 동안 자신을 짝사랑해 온 후배의 고백에 마음이 흔들려 먼저 데이트 신청을 했고, 1년 넘게 사랑을 지켜왔다. 그러던 어느 날 사연녀는 남자친구와 데이트 중 의문의 여자를 만나게 됐다. 이후 남자친구의 충 격적인 양다리행각을 알게 됐고, 그의 달라진 태도에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굳이 말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는 남자친구의 양다리 행각과 안하무인 태도에 참견러들은 화를 참지 못하고 두통을 호소했다. 특히 한혜진은 너무 다른 연애 스타일로 고민하는 사연에 자신의 과거 연애담을 고백하며 “이 행동을 넘어설만한 일은 앞으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사연의 전말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사연녀의 심정에 이입해 한껏 심각하던 한혜진은 이내 평정을 되찾고 옆집 언니 모드로 전환한다. 그는 “고민녀가 센스가 없었다. 하지만 너무 의기소침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는 격려의 말을 남겨 출연진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혜진의 현실 참견은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