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MBC

‘하자있는 인간들’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MBC

‘하자있는 인간들’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주인공을 맡은 오연서와 안재현은 각각 당찬 성격을 가진 열혈 체육 교사 주서연과 오만함이 하늘을 찌르는 외모 집착남 이강우로 분한다. 두 사람은 사사건건 부딪히는 티격태격 상극 로맨스로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짜릿하게 자극할 예정이다.

김슬기, 구원, 허정민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김슬기는 국어 교사 김미경 역을 맡아 통통 튀는 매력을 뽐낸다. 구원은 보건 교사 이민혁으로 변신해 주서연을 두고 이강우와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또한 연예기획사 대표 박현수로 분할 허정민은 김슬기와 독특한 인연을 이어 나간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황우슬혜와 민우혁의 관계도 주목할 만하다. 이들은 각각 재벌가 장녀 이강희와 인생의 최종 목표가 ‘취가’인 극현실주의자 주원재로 분한다. 두 사람은 우연히 인연을 맺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극에 깨알 재미를 더한다. 차인하는 게이바 바텐더 겸 매니저 주원석역을 맡았다.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워나갈 신도현, 김재용, 주해은에게도 눈길이 쏠린다. 신도현은 비밀을 감춘 인물이자 주서연을 동경하는 백장미로 분해 뜻밖의 워맨스를 선보인다. 김재용과 주해은은 각각 아이돌 연습생이자 주서연의 동생 주서준, 촉망받는 육상부원 이주희를 연기하며 드라마의 극적인 재미를 더한다.

이처럼 각양각색의 매력을 지닌 청춘들이 만들어나갈 ‘하자있는 인간들’은 오는 11월 말 첫 방송을 시작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