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구교환이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구교환이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구교환이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메기’의 배우 구교환이 이옥섭 감독은 자유와 제한이 공존하는 연출을 한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옥섭 감독과 배우 이주영, 문소리, 구교환이 참석했다.

구교환은 윤영의 남자친구 성원 역을 맡았다. 구교환은 “새로운 이야기를 받은 쾌감이 있었다”며 대본을 처음 봤던 때를 떠올렸다. 또한 “영화를 만드는 가장 큰 목적은 관객을 만나기 위해다”며 “관객들에게 연애편지를 드리는 마음이다. 설렌다. 어떤 답이 오든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구교환은 이 감독에 대해 “연출이 동물적이다. 정해진 콘티와 스토리보드가 있지만 즉흥적인 연출력이 뛰어나다. 자유가 있으면서도 정확한 목적이 있다”고 칭찬했다. 또한 “기존에 내 연기에 대한 관습을 파괴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메기’는 병원을 발칵 뒤집은 19금 엑스레이 사진, 도심 한복판에서 발생하는 싱크홀, 지각변동을 감지하는 메기 등을 소재로 믿음에 관한 엉뚱하고 발칙한 상상을 담은 미스터리 코미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