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배우 박해미. /

사진=배우 박해미. /

사진=배우 박해미. /



배우 박해미가 뮤지컬 ‘쏘 왓(So What)’의 총감독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박해미는 지난해 전(前) 남편이자 뮤지컬 제작자 황민씨의 음주운전 사고 이후 활동을 일시 중단했다. 지난 29일 서울 동숭동 원패스아트홀에서 열린 ‘쏘 왓’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면서 오랜만에 공식적인 자리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해미는 ‘쏘 왓’의 총감독으로 공연을 진두지휘했다. 그는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어렵게 무대에 올랐다. 출연자들이 잘 해줘서 고맙다. 열심히 만들었다”고 말했다.

‘쏘 왓’은 독일의 극작가 프랑크 베데킨트의 ‘사춘기’를 원작으로 했다. 성(性)에 눈을 뜨기 시작한 청소년들의 불안과 이를 억압하려는 성인들의 대립을 다룬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하는 창작 랩 뮤지컬로 주목받고 있다. 상영 기간을 정해놓지 않은 오픈런 형태로 원패스아트홀에서 공연된다.

특히 이 작품에는 박해미의 아들인 황성재가 출연한다.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는 황성재는 제작발표회에서 “좋은 공연으로 데뷔하게 돼 행복하다. 다른 출연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성재는 다른 배우들과 마찬가지로 오디션을 거쳤다고 한다. 박해미는 “내 아들인 걸 들키지 않기 위해 아는 척을 하지 말라고 했다. 철저하게 숨겼다”고 말했다. 황성재는 “어머니가 감독을 맡은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스스로에 대한 부담 뿐이었다”면서 “어머니의 꾸중이 상당했고, 자존심을 긁어서 스트레스도 받았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