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tvN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tvN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20년 후, 듬직하게 자란 여진구가 아이유에게 생일 선물을 받았다. tvN 새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에서다.

장만월은 살아 있는 상태에서 호텔 델루나를 찾은 구현모(오지호)와 계약을 했다. 목숨을 살려주는 대신 20년 뒤 현모의 아들 구찬성(여진구)을 달라고 한 것이다. 만월은 자신을 기억하게 만들기 위해 매해 찬성의 생일에 달맞이꽃을 선물했다.

찬성은 아버지의 말을 듣고 여러 나라를 돌며 도망 다녔다. 20년이 흐르면 괜찮아질 줄 알고 한국으로 돌아온 찬성에게 또다시 달맞이꽃이 배달됐다. 마침내 찬성과 만월이 처음 만났다. 호텔 델루나에 가지 않겠다는 찬성의 말에 만월은 “이번 생일 선물은 다른 걸 주겠다. 아주 특별할 것”이라고 했다. 만월이 찬성에게 준 선물은 ‘귀신을 보는 눈’이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강렬했다. 달리는 지하철을 배경으로 긴장감과 차가운 분위기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