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배우 김소연과 홍종현이 달콤한 신혼 생활을 즐겼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는 결혼 이후 행복한 신혼 생활을 만끽하는 강미리(김소연)와 한태주(홍종현)의 모습이 담겼다.

태주는 회사와 집안일로 미리에게 소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태주는 미리에게 “혼자 둬서 미안하다”면서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이어 모든 걸 이해해주는 미리에게 “고맙다”며 “내 편이 있어서 좋다. 결혼해서 참 좋다”고 애교를 부렸다. 미리 역시 친엄마인 전인숙(최명길)과의 관계 등 복잡한 상황을 잠시 잊고 태주 덕분에 환하게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