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방송화면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방송화면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방송화면

‘축구 영웅’ 안정환이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로 감독 데뷔전에 나섰다. 팀 멤버들의 실력에 안정환은 망연자실 했고, 첫 경기에서 0대11 참패를 당했다.

지난 13일 ‘뭉쳐야 찬다’가 첫 방송됐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 원년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뭉쳐 스포츠 1인자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이날 김성주는 ‘뭉쳐야 뜬다’ 멤버들이 모인 자리에서 “축구 관계자들이 질타를 한다”며 “축구해야 할 안정환에게 왜 자꾸 예능을 시키냐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성주와 김용만이 “지도자 경험이 없느냐?”며 “자격증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안정환은 “자격증이 있으면 뭐하나. 여기와서 이러고 있는데. 감독 하러 가려고 하면 방송국에 모이라고 하고”라며 한숨을 쉬었다.

안정환은 이미 지도자 자격증을 땄다. 국내는 물론 해외 프로축구 팀을 지도할 수 잇는 A급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 등은 “자격증을 여기(뭉쳐야 찬다)서 써 먹느냐. 프로필 기록에 데뷔는 2019년 ‘뭉쳐야 찬다’로 나오겠다”며 놀려댔다.

안정환은 “내 생각에 ‘뭉쳐야 찬다’가 죽을 때까지 따라 다닐 것 같다”며 “내 인생에서 두 개(축구+가족)는 걸대 건드리면 안 된다. 그 중 하나를 건드린 거다”라고 이를 갈았다.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전 프로농구 선수 허재, 전 야구 선수 양준혁, 전 레슬링 선수 심권호,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 전 사격 선수 진종오, 전 체조 선수 여홍철, 격투기 선수 김동현까지, 각 분야에서 최고라 불린 스포츠 영웅들이 축구 팀을 이뤘고, 조기 축구팀 ‘어쩌다 FC’가 탄생됐다.

하지만 안정환의 감독 데뷔전은 그야말로 최악이었다. 조기 축구팀 FC새벽녘과의 평가전에서 0대11로 참패했다. 왕년엔 최고 였지만 현역에서 은퇴한 선수들은 뜀박질조차 제대로 못했다. 조직력도 엉망이었다. 오합지졸, 초등학생처럼 싸우기까지 했다.

안정환은 “어디서부터 해야할지 모르겠다”면서도 경기가 끝난 후 “고생하셨다. 한 골씩 줄여나가보자”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감독으로 데뷔한 안정환에게 순탄치 않은 앞날이 예상된다. 먼 훗날 국가대표팀 감독이 될 수도 있는 안정환의 행보에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