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소정이 숙소에서 직접 담금주를 만든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레이디스코드의 컴백을 기념해 서울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가진 인터뷰 자리에서였다.

레이디스코드는 16일 약 2년 7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소정은 애슐리, 주니와 함께 7년째 숙소 생활을 하고 있다.

소정은 “담금주를 만들어서 박스로 구비를 해 놨다. 지금은 삼지구엽초랑 자몽주를 담가놨다”며 “상큼하고 달달한 것을 좋아하는 멤버들을 위해서 활동 끝나고 개봉할 예정이다. 현재 세 개가 있는데 더 하려고 많이 사놨다”고 말했다.

소정은 “많이 만들어서 멤버들이 숙소에서 독립하더라도 일주일에 두 번은 놀러오라고 하고 싶다”고도 덧붙이며 끈끈한 팀워크를 드러냈다.

레이디스코드는 16일 오후 6시에 새 싱글 ‘FEEDBACK’을 발매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