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거침없는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엔 여드름패치 전문 브랜드 아크로패스 전속 모델로 나선다.

라파스의 마이크로니들 브랜드 아크로패스 측은 “최근 윤보미를 모델로 발탁했다. 윤보미의 밝고 당당한 이미지가 아크로패스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해 모델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윤보미는 브랜드의 광고 영상과 화보 촬영 등 적극 홍보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윤보미는 해당 브랜드의 모델 발탁 전에 자신의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채널인 ‘뽐뽐뽐’에서 실제로 사용하던 아크로패스의 ‘트러블큐어’를 소개한 바 있다. 광고 모델로 낙점돼 이번 만남이 더욱 뜻깊다.

윤보미는 에이핑크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SBS모비딕 숏폼 드라마 ‘농부사관학교’의 주연으로 연기자 변신에 성공했으며, tvN ‘국경없는포차’, SBS ‘전설의 빅피쉬’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개인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70만명을 넘어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