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의 방송인 임요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의 방송인 임요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의 방송인 임요환 / 사진제공=MBC

프로게이머 출신 임요한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홍진호는 여전히 ‘2등’이라고 폭로한다.

17일(오늘)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프로게이머 출신 임요환은 포커 플레이어로서의 근황을 전한다. 2013년 포커 플레이어로 전향해 제2의 인생을 시작한 그는 이미 여러 대회에서 우승한 사실과 함께 세계 대회 진출 계획도 밝히며 기대를 모은다. 더불어 포커 대회 1등 상금의 액수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임요환은 아내 김가연이 고소 제자를 양성 중이라고 전한다. ‘고소의 여왕’으로 유명한 김가연이 악플로 고생하는 연예인들에게 직접 가르침을 준다는 것. 또한 임요환의 실시간 방송 중 김가연이 등장하면 채팅 창이 깨끗해진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영원한 라이벌 홍진호의 근황도 이야기한다. 프로게이머 시절 ‘만년 2등’이었던 홍진호가 포커 플레이어로 전향한 후에도 여전히 ‘2등’을 하고 있다고. 한결같은 홍진호의 ‘2등’ 사랑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김가연과 함께 사는’ 임요환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