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안성기./ 사진=텐아시아

배우 안성기./ 사진=텐아시아

배우 안성기./ 사진=텐아시아

배우 안성기가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관수동 서울극장 서울아트시네마에서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사업 경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배우 안성기, 장미희와 이장호 감독,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유인택 동양예술극장 대표가 참석했다.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사업 홍보위원장을 맡은 안성기는 “오는 10월 26일부터 27일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페스티벌’을 연다.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주시길 바란다”며 “그동안 관객들이 주신 사랑에 보답하려고 한다. 많은 배우들과 국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자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안성기는 “날 비롯해 많은 배우들이 홍보에 참여한다. 여러 배우들이 다양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안성기는 “선배님들을 기리고 추억하는 자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올해 10월 27일은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한국 최초의 영화로 꼽히는 ‘의리적(義理的) 구토(仇討)’가 1919년 10월 27일 단성사에서 처음 상영됐다. 신파극단 신극좌를 이끈 김도산이 각본·감독·주연을 맡은 작품으로, 당시 단성사 사장이던 박승필이 제작비를 대 극장에 걸렸다. 영화계는 이 작품이 상영된 날을 한국영화 기점으로 보고 ‘영화의 날’로 제정해 해마다 기념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