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RANSMISSION FESTIVAL

제공=TRANSMISSION FESTIVAL

제공=TRANSMISSION FESTIVAL

‘트랜스미션 페스티벌(TRANSMISSION FESTIVAL)’이 오는 9월 21일 한국에서 열린다.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은 2006년 체코 프라하에서 시작된 댄스 페스티벌로, 그동안 체코와 슬로바키아·독일·태국· 중국·시드니 등에서 펼쳐졌다. 아시아에서는 태국과 중국에 이어 한국이 세 번째다.

올해 처음 한국에 상륙하는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은 조명과 영상·음악·레이저·특수 효과 등으로 완성도 높은 축제를 만들 예정이다.

기존 EDM 페스티벌과는 180도 다른 차별화로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까지 자극하겠다는 각오다. 무대가 바뀔 때마다 음악이 끊겨 흥미까지 떨어졌던 기존 EDM 페스티벌의 단점을 보완해 4가지 주제로 구성된 이야기로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주최사인 유나이티드 뮤직 이벤트(United Music Events)는 “아시아에서의 EDM 시장은 무한한 확장성과 잠재력이 있는 지역이며, 그 중심에 있는 한국은 항상 새롭고 다이내믹한 페스티벌이 열리는 곳이다. 2019년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이 한국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최고의 페스티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발혔다.

티켓은 오는 5월 17일 예스24를 통해 판매를 시작하며, 헤드라이너를 포함한 DJ 라인업과 공연장소, 공연시간 등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