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너는 내 운명’/사진제공=SBS

SBS ‘너는 내 운명’/사진제공=SBS

SBS ‘너는 내 운명’/사진제공=SBS

오늘(15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가족 나무 심기가 공개된다.

최근 마당에 울타리를 만들기 위해 나무를 심기로 한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600그루나 되는 어마어마한 양의 나무를 구입해 시작부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윤상현은 나겸, 나온이와 마당에 나와 나무를 심기 시작했지만, 얼마 못 가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특히 윤상현은 “어린 시절 어머니와 나무를 심었던 기억이 있어 우리 아이들과도 함께 하고 싶었다”며 아이들과 함께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또한 윤상현과 언니 나겸이 나무를 심는 틈을 타 흙장난을 하던 나온이는 장난감을 지키기 위해 흙더미에 온몸을 던지며 울음을 터뜨려 한바탕 폭소를 자아냈다. 메이비는 추운 날씨에 고생하는 윤상현을 위해 잔치국수 새참을 준비하기도 했다.

울타리를 다 심은 윤상현은 메이비, 나겸이와 함께 가족수를 심기 시작했다. “더 심고 싶다”는 나겸이의 말에 메이비는 “우리는 식구가 더 없어서 안 된다”고 못 박았다. 하지만 윤상현은 “동생이 또 나올 수 있다”며 넷째를 향한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윤상현은 고된 나무 심기를 끝내고 아이들에게 “물놀이 가자”고 제안했다. ‘나나자매’는 아빠의 말에 한달음에 욕실로 향했다. 4년간 아이들 목욕을 담당했던 윤상현의 목욕시키기 비법은 무엇일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상현은 이어 강아지 목욕, 욕실 청소 등을 했다. 하루 종일 허리 펼 틈이 없는 윤상현에게 MC들은 “집안이 헬스클럽” “저 정도면 (육아)선수”라고 칭찬했다.

‘너는 내 운명’은 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