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두의 주방’ 이청아./ 사진=Olive

‘모두의 주방’ 이청아./ 사진=Olive

‘모두의 주방’ 이청아./ 사진=Olive

배우 이청아가 ‘모두의 친절여신’ 다운 면모를 보였다.

지난 14일 방송한 Olive ‘모두의 주방’에서 이청아는 여전히 빛나는 친절함으로 식구들과 게스트들을 챙기며 안방극장을 힐링으로 물들였다.

이청아는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 은지원을 발견하고 몰래 등장하려다 들키는 허술함을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은지원과 다양한 대화를 나누며 어색하지 않도록 편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뒤이어 등장한 배우 박지빈, 경수진의 재료 설명과 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하나하나 호응해주고 역으로 질문 하는 등 게스트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친절함을 선보여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특히 밥 반찬으로 최고인 ‘깍두기 짜글이’ 메뉴를 준비한 박지빈을 위해 찰보리를 챙겨와 특별한 쌀밥을 만들어주고, 뒤늦게 등장한 아이즈원 사쿠라가 식구, 게스트들과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한국어 선생님 역할을 자처기도 했다. 또 자신이 준비한 레몬초를 만들고 싶어하는 사쿠라에게 친절하게 알려주는 등 다시 한 번 최고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렇듯 이청아는 게스트들을 아우르고 식구들을 살뜰히 챙기는 배려와 매회 센스 있는 멘트로 ‘주방의 신 예능인’이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얻었다. 그녀의 적재적소 활약이 ‘모두의 주방’을 안정감 있게 이끌고 있으며, 보는 이들에게도 편안한 재미와 소소한 힐링을 선사하는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이다.

‘모두의 주방’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