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사진제공=MBC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사진제공=MBC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사진제공=MBC

배우 문소리가 다큐멘터리 ‘칠곡 가시나들’(감독 김재환)의 예능 버전인 MBC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에 출연한다.

‘가시나들’은 인생은 진작 마스터했지만 한글을 모르는 할매들과, 한글은 대략 마스터했지만 인생이 궁금한 20대 연예인들의 동고동락 프로젝트.

영화, TV 드라마, 연극 등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배우 문소리가 생애 첫 야외예능 프로그램 ‘가시나들’에 출연한다. 이 프로그램은 MBC가 야심 차게 준비한 올봄 첫 파일럿 예능이다. 일반인 시니어들과 연예인 주니어들이 ‘한글 공부’를 매개로 세대를 뛰어넘어 소통과 공감을 이뤄가는 내용을 담는다.

특히 지난 2월 개봉해 뜨거운 반향을 모은 다큐멘터리 ‘칠곡 가시나들’(감독 김재환)의 예능 버전이자 연작으로 기획된 작품이다. ‘칠곡 가시나들’은 경북 칠곡의 할머니들이 주인공이다.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은 경남 함양의 할머니들과 연예인들과의 동고동락을 담을 예정이다. 파일럿 이후 정규 편성되어 전국 팔도의 ‘가시나들’의 한글 공부가 안방극장에 펼쳐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가시나들’에서 문소리는 시니어들의 한글 선생님이자 주니어들의 인생 멘토로 특유의 지적이고 따뜻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글 쓰앵님’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에서 교육학을 전공했고, 대학 강단에도 서고 있는 만큼 그만의 리얼 티칭 비법도 공개될 예정이다.

배우 문소리는 이전에 SBS ‘매직아이’와 JTBC ‘전체관람가’ 등의 토크 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이 있지만, 야외예능은 처음이다. 생소한 도전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영화 ‘칠곡 가시나들’을 관람했기 대문이라고 한다.

평소 여성의 인권에 주목해온 문소리는 ‘칠곡 가시나들’을 통해 노인 여성들의 문해교육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면서 “영화가 긴 호흡으로 할머니들의 꾸밈없는 일상과 한글 공부를 담백하게 담아냈다면, ‘가시나들’은 같은 소재를 예능이라는 그릇으로 옮겨 담은 만큼 20대 연예인들과 함께 조금 더 특별한 시간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가시나들’은 오는 5월 초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