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D&E. / 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D&E. / 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D&E. / 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의 유닛 그룹 슈퍼주니어-D&E(동해&은혁)가 국내에서 펼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3일과 14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슈퍼주니어-D&E의 단독 콘서트는 화려한 무대 연출과 동해와 은혁의 재치 넘치는 입담까지 풍성한 볼거리가 가득찼다. 이틀 동안 7000여 명의 팬들을 끌어 모았고, 티켓은 일찌감치 매진을 기록했다.

이날 슈퍼주니어-D&E는 세 번째 미니음반 ‘땡겨(DANGER)’의 타이틀 곡 ‘땡로’로 역동적인 ‘칼군무’는 물론 새 음반의 또 다른 수록곡까지 무대 위에서 최초로 부르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팔색조 같은 모습으로 180여 분을 알차게 채운 슈퍼주니어-D&E는 “국내 첫 단독 콘서트라 긴장감과 설렘이 동시에 들었지만, 호응을 잘해주셔서 즐겁게 무대에 설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팬들 역시 ‘내가 찾던 사람 바로 너희야’, ‘몇 번의 내일이 와도 변함없이 사랑할게’라는 플래카드 이벤트로 화답했다.

지난 14일 오후 6시 발매된 슈퍼주니어-D&E의 새 음반은 15일 9시 기준으로 아이튠즈 전체 음반 차트에서 홍콩 마카오 몰타 오만 사우디아라비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등 전 세계 6개 지역 1위를 차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