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채아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결혼과 출산 후 처음으로 방송에 복귀한 한채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한채아는 “출산한 지 5개월 됐다”고 말했다. 한채아는 “현재 시부모님이랑 같이 산다. 아버님 어머님도 아이를 너무 좋아한다. 강아지도 좋아하신다”며 “시댁에서 같이 살자는 제안은 신랑이 했지만 제가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함께 사니까 시부모님이 둘째도 바라실 것 같다”고 물었고, 한채아는 “제가 얼마 전에 좋은 꿈을 꿨다. 팔뚝만한 전복이 나오는 꿈을 꿨다고 하니 은근히 바라시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특히 한채아는 시아버지인 차범근과 딸이 함께 찍힌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한채아의 딸 사진을 보고 “할아버지 닮았다”고 이야기했다.

한채아는 내레이션에 참여한 소감으로 “엄마의마음으로 배운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함께 하겠다”고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