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호구의 연애’ 허경환 / 사진제공=MBC

‘호구의 연애’ 허경환 / 사진제공=MBC

‘호구의 연애’ 허경환 / 사진제공=MBC

개그맨 허경환이 제주도 여행 중 울분을 참지 못하고 촬영지를 이탈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제주도 여행에서도 ‘채지안을 향한 직진’을 계속한 허경환이 결국 진실게임에서 폭발했다.
이날 허경환은 여행 내내 김민규와 다정한 케미를 보이는 채지안을 견제와 질투의 눈빛으로 바라봤다. 결국 그는 진실게임에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채지안에게 쐐기를 박을 ‘역대급’ 질문을 던졌다.
‘역대급’ 질문에 다른 남성 회원들은 허경환에게 질타를 보내는가하면 채지안과 러브라인을 형성해 왔던 김민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등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멘붕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초조하게 답변을 기다리던 허경환에게 채지안은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폭탄 답변을 했다고 해 방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후 답변을 들은 허경환은 창피함과 울분을 참지 못하고 촬영장을 이탈해 드러누워 화를 감추지 못했다.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본 박성광은 “네가 무슨 호구왕이냐. 진짜 호구다”라며 비웃음을 보냈다고 해 벌써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